언론보도

거제남부관광단지 환경영향평가 결과 발표 보류해야

  • 관리자
  • 2023-10-31
  • Hit : 141

관련링크

경남도민일보 2023.10.30 
"거제남부관광단지 환경영향평가 결과 발표 보류
해야"
경남 환경단체들, 30일 규탄 목소리
"'평가서 조작 논란' 1심 선고가 먼저"
환경청, 단체 지적에 구체적 답변 피해
 노자산지키기시민행동과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 관계자들이 30일 오후 창원시 성산구 신월동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청을 규탄하고 있다. /최석환 기자

경남지역 환경단체들이 거짓·부실 의혹을 받는 ‘거제남부관광단지 환경영향평가’ 결과 발표를 보류해야 한다며 낙동강유역환경청을 압박했다. 평가서 작성 업체가 기소돼 재판 중인 만큼 1심 선고 확인이 먼저라고 주장하고 있다.

노자산지키기시민행동과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30일 오후 창원시 성산구 신월동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지난 24일 환경청이 거짓부실전문검토위원회를 열어 앞서 진행된 환경영향평가가 '거짓도 부실도 아니다'라고 의결했다"며 "1심 재판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 결과 발표를 보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고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경남도에 조만간 조사 결과를 전달하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30일 오후 창원시 성산구 신월동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펼침막을 들고 환경청을 규탄하고 있다. /최석환 기자

환경청은 2020년 6월 전략환경영향평가서가 조작돼 거짓 부실 작성됐다며 평가서를 작성한 경동건설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 업체는 지난해 1월 환경영향평가법 위반으로 기소됐고 부산지방법원에서 9차 공판까지 진행됐다. 선고 기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환경단체들은 거짓부실검토전문위원회 재구성과 문제가 된 환경영향평가 내용 재조사를 요구했다. 또 거짓부실검토전문위원회 위원별 의견서와 회의 속기록, 의결 내용 전체 공개도 주문했다.

이들은 "환경영향평가서를 거짓·부실 작성한 사람들과 이를 묵인 방조한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지난 7월 공동 조사 과정에서 확인된 대흥란 727개체, 거제외줄달팽이 22개체 등 멸종위기종 자생지도 원형 보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 결과를 두고 견해를 드러내지 않았다. 오정헌 환경청 환경평가과장은 "검토 중인 사안이라 지금 의견을 밝히기 어렵다"면서 "평가 결과를 경남도에 언제쯤 전달하게 될지 정해진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최석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