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생태숲 밀고 골프장? '논란 투성이' 노자산 사업

  • 관리자
  • 2023-11-27
  • Hit : 70

관련링크

골프장 건설을 골자로 한 거제남부관광단지 사업이 추진되면서 환경 파괴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하지만 행정은 거듭된 논란에도 사업을 멈출 생각이 없어 보인다. 경남도와 낙동강청은 환경 피해를 최소화할 보완 조치만 마련되면 사업 추진에 문제가 없다는 태도다. 반면 시민사회단체는 어떤 보완책도 생태계 훼손을 막을 수 없다며 사업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840034_516549_1742.jpg

‘거제 노자산 생물다양성 포럼’이 지난 24일 오후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리고 있다. /최석환 기자

◇자연 생태계 우수 지역 훼손 막아야 = 지난 24일 오후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거제 노자산 생물다양성 포럼’이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서울 광진 을)·김정호(김해 을)·이수진(비례) 의원과 윤미향(무소속·비례)의원, 한상현(더불어민주당·비례) 경남도의원과 경남환경운동연합이 주최했다. 이 자리에는 환경 전문가들과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발제자로 나선 이수동 경상국립대 조경학과 교수는 “거제남부관광단지 계획으로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 대흥란 군락과 양호한 군락이 파괴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노자산은 팔색조가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라며 “개발사업이 팔색조 서식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는 팔색조가 주로 모이는 곳에 개발사업을 추진하면 둥지로 활용될 수 있는 대경목과 수목 바위 등이 제거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또 그렇게 되면 개체수 감소를 불러오게 되므로 정밀 조사와 특별 관리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이 교수는 “해안지역, 계곡부를 중심으로 2m 내외 큰 바위와 대경목이 있는 지역은 팔색조 둥지 조성 가능성이 크기에 보호가 필요하다”면서 “이 지역을 지키지 않으면 번식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뒤이어 발제한 안동하 SOKN생태보전연구소 연구위원은 거제남부관광단지 조성 사업이 거제에만 있는 희귀종인 거제 도롱뇽 자연생태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2021년 신종으로 보고된 거제 도롱뇽은 거제도에만 서식하는 고유 개체군이다. 노자산과 가라산을 중심으로 산림이 넓게 발달한 거제도 남부지역에 단독 분포하고 있다.

안 연구위원은 “거제 도롱뇽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사실이 많아 지속적인 연구가 있어야 한다”며 “그런데 그런 종이 축소되거나 멸종위기로 이어질 위기에 처했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거제도에만 서식하는 고유종인 점을 고려해 지속적인 관심과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도롱뇽이 멸종위기로 넘어가지 않도록 보전하고 지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840034_516551_1953.jpg

원종태(맨 오른쪽)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운영위원이 지난 24일 오후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거제 노자산 생물다양성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최석환 기자

◇대흥란 이식 국내 사례 없어 부정적 = 발제가 끝나고 나서 진행된 토론에서는 대흥란 이식을 두고 문제 제기가 이어졌다.

원종태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운영위원은 “골프장 개발 지역이 행정 계획상 관광단지로 지정되었다는 이유가 불가피한 경우로 볼 수 있는지 의문”이라면서 “낙동강청이 사업자 편의를 봐주고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흥란은 이식이 불가능하다는 게 우리의 입장”이라며 “개체수가 드러난 지역은 원형 보존하는 게 맞지 근거 없이 이식을 남발하는 것은 부당하고 비과학적인 태도”라고 비판했다.

해당 사업자는 대흥란 이주·이식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나, 환경 변화에 민감한 대흥란이 다른 자생지로 이식하면 살아남기 힘들다는 목소리가 컸다. 이정현 국립생태원 복원기획팀장은 “대흥란 이식 사례가 국내에서는 없었고, 일본 이식 사례만 있는 거로 안다”면서 “이식이 가능한지 확인하려면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창무 환경부 국립생물자연과 생물종다양성연구과장은 “환경과 지역 경제 모두 고려하지 않을 수는 없겠지만, 노자산 개발사업 아예 안 하면 모를까 하게 되면 훼손 이뤄질 수밖에 없다”면서 “원형보전 지역 주변으로도 땅을 확보해 그 주변으로 대흥란이 퍼져 나가서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낙동강청은 토론자로 참석하기로 했다가 돌연 급한 일정이 있다는 이유로 불참했다. 거제남부관광단지 관련 해명 주체가 참석하지 않아 사업이 부당하다는 토로만 잇따랐다. 장성현 낙동강청 환경관리국장은 “지금은 전문가 의견을 듣는 단계라 답변하기 어려운 점이 많다”면서 “올해 안에 사업 관련 의견을 경남도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석환 기자 (csh@idomin.com)